16个字的毛笔字图片大全

湖南省人民政府门户网站 发布时间:2019-08-28 17:20:16 【字体:

  16个字的毛笔字图片大全

  

  2020年04月02日,>>【16个字的毛笔字图片大全】>>,sometimes 歌词

     FILE - In this Jan. 28, 2019 photo, a man holds a sign at a rally before a California Public Utilities Commission meeting in San Francisco. Pacific Gas and Electric gets to retain control of its multibillion-dollar bankruptcy process after a judge denied requests by two groups of creditors to file their own Chapter 11 exit plan. U.S. Bankruptcy Judge Dennis Montali ruled on Friday, Aug. 16, 2019, that although the bids were tempting, opening the door for competing restructuring plans would lead to an expensive and lengthy process that will not benefit victims of recent California wildfires. (AP Photo/Jeff Chiu, File)▶확 달라진 연합뉴스 웹을 만나보세요▶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 ▶뭐 하고 놀까? #흥

     故박종성·민준영, 2009년 등반중 실종히말라야 '직지루트' 등반로 개척목적최근 시신 상태로 발견…실종 10년만유해 17일 오전 6시께 인천공항 도착 유족 등 두 대원 사진·유해 들고 귀국운구 모습에 입국장의 시민들도 숙연 "10년만의 귀국…이제야 등반 마무리"【인천공항=뉴시스】 김진아 기자 = 1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고(故) 박종성 대원의 형 종훈씨(왼쪽부터), 최인배 한국산악구조대 부대장, 고(故) 민준영 대원의 동생 규형씨가 10년 전 히말라야에 '직지루트'를 개척하려다 실종됐던 고(故) 민준영, 박종성 대원의 유골을 들고 귀국하고 있다. 2019.08.17. bluesoda@newsis.com【인천=뉴시스】홍찬선 기자 = 지난 2009년 히말라야 '직지루트'를 개발하기 위해 안나푸르나로 떠났다가 실종된 故 박종성(당시 42세), 민준영(당시 36세) 직지원정대 대원의 유해가 10년 만에 고국의 품으로 돌아왔다. 두 대원의 유해를 수습한 유가족과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 최인배 한국산악구조대 부대장은 네팔 카트만두에서 대한항공 KE696편을 타고 17일 오전 6시18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검은색 상복 차림의 유족들은 두 대원이 등반 중 함께 찍은 사진과 유해를 들고 입국장으로 들어왔다. 이 모습을 지켜본 입국장 시민들은 잠시 숙연한 모습으로 고향의 품으로 돌아온 두 대원을 환영하기도 했다. 이날 입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난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장은 "10년 만에 돌아온 두대원의 등반을 마무리해야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우리는 늘 (두대원과) 함께 했었고 앞으로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대원들은 10년간 히말라야의 차가운 비바람과 기우를 온몸으로 담아냈다"며 "그동안 친구들은 가족들을 그리워하면서 히말라야에서 잠들고 있었다"고 전했다.이어 "10년 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온 두 대원을 청주로 모셔 산악인 그리고 동료, 시민들과 잠시 만남의 시간을 갖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 편안한 시간을 가지며 10년간의 등반을 마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박 전 대장은 10년 만에 발견된 두 대원의 시신 상태에 대해서 "우리 친구들은 자연의 비 바람을 맞은 상태에서 (10년 전)그대로의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을 기다리는 모습으로 옷을 입고 있었다"며 "히말라야 비바람과 함께 우리를 만나기 위해서 어둠 속에서 소산 했다"고 강조했다. 【청주=뉴시스】민준영(오른쪽)·박종성 직지원정대원의 생전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박 전 대장은 히말라야에서 잠들고 싶었을 두 대원을 국내로 운구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산악인은 설산 속에서 묻히길 바란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우리의 마음을 그곳에 놓겠다는 의미이지 내 육신까지 그곳에 놓겠다는 의미와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친구들은 10년 만에 부모님 품으로 돌아왔지만, 히말라야에서 실종된 약 100여명의 한국 산악인들은 설원 어디엔가 누워있다"면서 "이번을 기회를 계기로 그분들도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마지막으로 "따뜻한 관심을 가져주셔 감사하고 긴 시간이었지만 (두 대원이)우리 곁으로 돌아올 수 있어서 다행이고 이제는 따뜻한 고향에서 부모님 품에서 쉬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등반을 마무리한 두대원이 가진 알파인 정신을 어떻게 승화시킬 것인지 생각할 것이라"면서 국민과 산악인 그리고 두 대원에게 감사와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앞서 故 박종성, 민준영 대원은 지난 2009년 9월25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히운출리 북벽(6441m)에 직지루트를 개척하기 위해 정상을 오르던 중 해발 5400m 지점에서 베이스캠프와 마지막 교신을 한 뒤 실종됐다. 직지원정대는 두 대원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수차례 히운출리를 찾았으나 번번이 실패했고 10년이 지나 히말라야 빙하가 녹으면서 두 대원의 마지막 교신 지점에서 아래로 320m 떨어진 곳에서 시신이 발견 됐다.한편 직지원정대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인 직지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2006년 충북산악인을 중심으로 구성됐다.mania@newsis.com▶ 네이버에서 뉴시스 채널 구독하기▶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莫新春 2020年04月02日 翟婉秀)

信息来源: 湖南日报    责任编辑: 卢元灵
相关阅读